BMW그룹코리아가 M 브랜드 전용 공간을 갖춘 자유로 전시장(운영:바바리안모터스)을 개장했다고 14일 밝혔다.

신규 전시장은 연면적 2,753.1㎡(약 835평)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구축됐으며, 총 11대의 전시가 가능하다. 1층은 BMW 전시 공간, 지하 1층은 핸드오버 존 및 라운지로 구성됐다. 3층엔 고성능 브랜드 M에 특화된 전용 전시장 및 M 라운지를 갖췄다. 향후 자유로 및 제2자유로와 인접한 지리적 이점을 살려 고성능 M을 비롯해 다양한 차종의 성능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최적의 시승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BMW는 이번 개장을 기념해 지난 10일 일반 소비자를 초청해 카레이서 강병휘와 함께 M 드라이빙 스쿨 및 M 택시 등 이벤트를 진행했다. 아울러 2월 한달 간 자유로 전시장에 방문 후 SNS에 해시 태그와 함께 인증샷을 올리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M 라이프 스타일 제품을 제공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하이빔]한국지엠은 대마불사(大馬不死)가 될 것인가
▶ 기아차 K3 vs 현대차 아반떼, 준중형 쟁탈 돌입
▶ 한국지엠, 크루즈·올란도 "단종은 아직"
▶ 르노삼성, 스타렉스 겨냥 틈새공략 통할까
▶ [오너시승]QM3 부부의 '같은 차 다른 취향'②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