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가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하는 PGA 투어 토너먼트 대회 '제네시스 오픈'이 미국 LA인근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오는 15일(현지시각)에 개막해 18일까지 열린다.

14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작년에 이어 올해 2회째 PGA 투어 토너먼트 대회 제네시스 오픈을 후원하며 북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나선다.

총상금 720만 달러, 우승 상금 129만 달러가 걸린 제네시스 오픈에는 전년도 우승자인 더스틴 존슨, 타이거 우즈, 조던 스피스, 저스틴 토마스 등 약 144명의 선수가 출전하며, 한국에선 '2017 KPGA 제네시스 챔피언십'인 우승자 김승혁 선수가 제네시스 오픈 스폰서 초청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한다. 대회 우승자 및 14홀·16홀 홀인원을 기록한 선수에겐 제네시스 G80 스포츠를 상품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제네시스 오픈은 전국 방송인 CBS 방송과 골프 채널을 통해 미국 전역으로 중계되며, 국내에서는 SBS 골프 채널에서 전 경기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대회 기간 동안 G80, G80 스포츠, G90(국내명 EQ900) 등 선수단 이동 및 원활한 대회 운영을 위해 자동차 200여 대를 제공하며, 클럽 하우스 및 제네시스 라운지 등 경기장 내 주요 거점에 차를 전시해 우수한 디자인과 상품성을 알린다.

제네시스사업부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전무는 "예의와 격식을 바탕으로 진행하는 골프의 스포츠 정신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추구하고 소비자에게 전하고자 하는 가치와 맥을 함께한다"며 "세기의 골퍼들이 실력을 겨뤄온 유서 깊은 PGA투어 대회인 제네시스 오픈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많은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하이빔]한국지엠은 대마불사(大馬不死)가 될 것인가
▶ 기아차 K3 vs 현대차 아반떼, 준중형 쟁탈 돌입
▶ 한국지엠, 크루즈·올란도 "단종은 아직"
▶ 르노삼성, 스타렉스 겨냥 틈새공략 통할까
▶ [오너시승]QM3 부부의 '같은 차 다른 취향'②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