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의 정보기관 수장들이 북한의 핵무기 보유가 한반도를 통일하고 지배하려는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13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이 정권 유지와 대미 억제력 확보뿐만 아니라 북한 주도의 한반도 통일을 위해 핵전력을 원한다고 설명했다.

코츠 국장은 "김정은은 핵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한미 동맹을 끝장내고 결국 한반도를 지배하는 장기 전략적(long-term strategic) 야욕을 달성하는 수단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국장도 "김정은은 모든 독재자가 선호하는 정권을 유지하는 것, 권력의 정점에서 잠자는 동안 죽는 것(평화롭게 수명을 다한다는 의미)에 전념할 뿐 아니라 오래된 북한 측 관점에서의 (한반도) 재통일이라는 임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을 위협하는 핵 역량을 보유하려는 김정은의 소망에는 어떤 전략적인 변화 조짐이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