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논란 /사진=한경DB, 육지담 인스타그램

'쇼미더머니' '언프리티 랩스타' 출신 래퍼 육지담이 '강다니엘 빙의글' 논란에 휩싸였다.

'강다니엘 빙의글'은 넷상에서 강다니엘 팬이 쓴 글이다.

이를 본 육지담은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토킹 불법 아님?", "우리 얘기라서 봤다"라고 말했다.

팬들이 허구로 써낸 팬픽이 육지담의 이야기란 말이다.
워너원 팬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육지담은 "뭘 해도 오해할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라며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받아서 그렇다고요"등의 댓글도 달았다.

또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이라며 "모른다고 나도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각자 사정있으니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글을 쓰고 이외의 게시물을 삭제했다.

해당 팬픽을 게재한 블로그는 강다니엘에게 피해가 갈까 블로그를 닫으며 "그분(육지담)이랑 아무 연관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