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케이, 음주운전 적발

2PM 준케이, 음주운전 적발

그룹 2PM 준케이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같은 그룹 멤버 닉쿤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닉쿤은 과거 방송된 tvN ‘SNL코리아’에 출연해 자신의 음주운전 논란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닉쿤은 “술은 꼭 집에서 먹고 꼭 대리를 불러”라고 말한 뒤 “큰 실수를 할 수도 있겠지만 제대로 반성하고 사죄하면 감사하게도 받아주신다. 내가 더 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 서울 강남구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단속에 걸렸다.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이다. 이로 인해 준케이는 즉각 사과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준케이는 “제 자신의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다”며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