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의 실격에 온 국민이 안타까워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최초로 500m 금메달에 도전했던 최민정이 충격적인 실격을 당했다. 13일 저녁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 선수는 2위로 결승점에 도착하고도 심판진의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처리된 아쉬운 결과를 낳았다.

최민정은 마지막 코너에서 인코스로 파고드는 도중 폰타나와 몸싸움을 벌여 실격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최민정도 "실격 사유는 정확히 못 들었지만 피니시 상황에서 부딪혀 실격 당한 것 같다"며 "심판이 본 카메라에서는 실격 사유가 돼서 그런 판정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장 중계석에서 중계방송을 진행하던 MBC 허일후 캐스터와 안상미 해설위원도 아쉬움에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안상미 해설위원은 중계방송을 정리하는 순간까지 아쉬움에 울먹였다.

중계방송을 마친 후 MBC 안상미 해설위원은 “어제 심판진과 출전 선수 지도자들과의 사전미팅에서, 코스 바깥쪽으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딪힘을 엄격하게 판정하겠다는 얘기가 있었다고 들었다"며 "아쉽지만 최민정 선수의 남은 종목들이 있는 만큼 아쉬움을 접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최민정 선수의 다음 경기인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은 17일 저녁에 펼쳐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