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들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평균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총 1·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한 IT·전기전자 업종의 실적 호조가 두드러졌고, 자동차·부품 업종은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했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 9일 종가 기준 시총 상위 100대 기업 가운데 지난해 잠정실적을 발표한 81개 기업 실적을 취합한 결과 매출 1525조2456억원, 영업이익 155조566억원, 순이익 121조6861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대비 11.7% 늘어나는 데 그쳤으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5.8%와 48.5%나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53조6045억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SK하이닉스가 전년보다 무려 318.7% 증가한 13조7213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SK㈜ 5조8천748억원, ▲포스코 4조6천218억원 ▲현대차 4조5천747억원 ▲KB금융 4조159억원 ▲신한지주 3조8천286억원 ▲SK이노베이션 3조2천343억원 ▲LG화학 2조9천285억원 ▲롯데케미칼 2조9천276억원 등이 영업이익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업종별로는 제약·바이오의 영업이익 증가폭이 154.3%로 가장 컸고, 증권과 IT·전기전자가 각각 124.1%와 112.4%를 기록하면서 모두 전년보다 2배 이상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