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 응원단이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를 응원한다.

북한 응원단은 14일 오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여자아이스하키 조별리그 남북 단일팀과 일본 대표팀의 경기를 응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스위스전과 12일 스웨덴전에서 각각 0-8로 패한 남북 단일팀은 일본전 결과와 상관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상태로, 일본전이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다.

앞서 북한 응원단은 남북 단일팀의 첫 경기에서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남북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고 파도타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 경기에서는 어느 때보다 열띤 응원전을 펼칠 전망이다. 지금까지 보여준 응원과는 차원이 다른 응원을 선보일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북한 응원단은 이날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피겨 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 경기와 평창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리는 여자 회전에도 참가해 응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피겨 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 경기에는 남측의 김규은-감강찬, 북측의 렴대옥-김주식이 출전하고, 알파인스키 여자 회전에는 남측의 강영서, 김소희 선수와 북측의 김련향 선수가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