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과의 무역협정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개정할 것을 약속했다고 AF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무역 관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한국과의 협상은 재앙이었다"면서 "미국은 공정한 협정을 협상하거나 아니면 전면 폐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AF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 철강과 알루미늄 산업이 덤핑에 의해 전멸하고 있다"면서 "중국에 대한 무역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를 포함한 모든 선택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