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C 관계자, 연합뉴스에 서면 답변…대북 '압박-대화 병행'
"남북 관계 진척, 비핵화 진전 수반되도록 한미 '최대 압박' 통해 협력"
북, 방북초청에 "대북 일치대응 위해 한미간 긴밀하게 접촉"


미국 백악관은 13일(현지시간)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는 타협이 가능하지 않다는 우리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기꺼이 북한에 관여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는 '펜스 부통령의 발언과 맞물려 현시점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정확한 대북 입장이 무엇이냐'는 연합뉴스와의 서면질의에 "최대 압박 전략은 북한 정권이 비핵화 할 때까지 강화될 것"이라고 전제하면서 이 같은 '압박-관여' 병행 방침을 피력했다.

이는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 후 귀국길에서 "대화를 원하면 대화하겠다"며 최대의 압박과 관여 병행 방침을 밝힌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언급과 같은 맥락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 천명을 북미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걸었던 기존의 입장과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북한에 대해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는 계속하되 필요할 경우 전제조건 없이 대화도 하겠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방남한 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 초청하고 이에 문 대통령이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나가자'고 밝힌 것과 관련, "우리는 비핵화된 한반도를 이룩하기 위한 최대 압박 유지 필요성을 포함해 북한에 대한 우리의 일치된 대응을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미국과 한국은 남북 간 관계 진척에 비핵화를 향한 진전이 반드시 수반될 수 있도록 최대 압박 전략을 통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면서 "우리는 이전의 행정부들이 범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 오찬 회동을 겸한 귀국 보고를 한 직후 트위터 글에서 "북한에 대한 우리의 정책은 바뀐 것이 없다.

대통령은 나는 항상 대화를 믿는다고 말했지만, 대화를 위한 보상은 없을 것"이라면서 "잠재적인 대화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또 (북한과) 미국, 혹은 (북한과) 한국의 대화가 이뤄진다 하더라도 새로운 강력한 제제가 곧 나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