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공장 밤샘 근무 없애기로
조립1·3라인 주간2교대 전환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전경.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평택공장의 밤샘 근무를 없애고 주간 2교대 근무제를 도입한다.

쌍용차(4,72055 -1.15%)는 근무형태 변경에 대한 노사 합의에 따라 4월2일부터 주간 연속2교대를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근무 형태 변경으로 근로자 1인당 하루 평균 근로시간은 10.25시간에서 8.5시간으로 줄어들게 된다.

티볼리와 코란도C를 생산하는 평택공장 조립1라인은 기존 주야 2교대(11+9.5 시간)에서 주간 2교대(8+9 시간)로 전환된다.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등이 생산되는 조립3라인은 1교대제에서 2교대로 운영된다. 코란도 투리스모를 생산하는 조립2라인은 가동률이 낮아 1교대제를 유지한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 및 작업시간 단축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는 비가동시간 조정을 통한 추가 시간을 확보해 합리적인 생산능력 제고 방안을 찾기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렉스턴 브랜드를 생산하던 3라인의 경우 이번 근무형태 변경을 통해 연간 1만대 이상의 생산물량 증대 효과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무형태 변경으로 현재 논의되고 있는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방침에도 적극 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쌍용차 노사는 2016년 10월부터 노사 협의를 진행해 왔다. 지난달 31일 노사 합의 이후 조합원 설명회와 투표를 거쳐 2교대 시행 일정을 확정지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