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안씨(왼쪽)는 12일 동국대 정각원에서 한태식 총장에게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 / 사진=동국대 제공

동국대는 신실한 불자 이정안씨가 비구니(여승) 기숙사인 혜광원 재건축 기금 1억원을 학교에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씨는 전날 한태식(보광스님) 총장을 만나 기금을 전달했다. 기부금 전달식은 신자인 이씨를 위해 학내 정각원 법당에서 불교 예불식으로 진행됐다. 한 총장과 이씨의 딸 기현숙씨를 비롯해 동국대 정각원장 묘주스님, 대외협력처장 종호스님, 구암사 도희스님 등이 참석했다.

이씨는 “불자로서 (불교 종립대학인) 동국대에 기부해 기쁘다. 팔순이 되면 좋은 일을 하고자 마음먹었다”며 “비구니스님 기숙사 재건축에 요긴하게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 총장은 “감사드린다. 기부자의 뜻대로 미래 불교인재 배출에 보탬이 될 기숙사 재건축에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화답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주로 교육 분야를 취재합니다. 인터뷰 '김봉구의 소수의견'과 칼럼 '김봉구의 교육라운지' 시리즈를 연재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