샛별라이프아파트는 경기 분당신도시에서 자녀를 키우기 가장 좋은 아파트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단지 안에 초등학교를 품고 있는 데다 공원까지 양쪽으로 끼고 있어서다.

1993년 796가구(9개 동)가 입주했다. 전용면적 58~153㎡ 구성이다. 거의 모든 가구가 남동향으로 배치됐다.

단지 한가운데 당촌초가 있다. 가장 가까운 동과의 거리는 30m도 되지 않는다. 중학생인 입주민 자녀는 분당 명문 학군으로 꼽히는 수내중으로 배정된다. 도보 5분 거리에 있다.
샛별마을을 가로지르는 당골공원이 단지에서 바로 이어진다. 당골공원과 분당중앙공원이 구름다리로 연결돼 산책삼아 다녀올 수 있다. 분당중앙공원은 약 42만㎡ 크기로 서울 여의도공원의 두 배 규모다. 녹지가 많고 번화가와 떨어져 있어 조용한 환경에서 자녀를 키우기 좋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지하철역까지 다소 거리가 있는 편이다. 분당선 수내역과 서현역까지 거리는 1㎞를 넘는다. 주변에 대형 상가가 없어서 효자촌이나 푸른마을까지 한 블록을 나가야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불편도 있다.

전용 84㎡는 이달 6억2700만원에 실거래됐다. 같은 주택형의 전세가격은 4억9500만원 수준이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