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설 연휴 미세먼지 '보통' 전망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15∼18일) 기간에 전국의 미세먼지(PM-2.5)는 대체로 '보통' 수준일 것이라고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전망했다.

다만 연휴 하루 전인 14일을 포함해 때때로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돼 농도가 오를 것으로 보이는 데다 선진국 기준으로는 여전히 '나쁨'(35㎍/㎥) 수준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3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의 '설 연휴 미세먼지 전망'에 따르면 연휴 기간 전국의 PM-2.5 농도는 국내 예보 등급상 '보통'인 세제곱미터(㎥)당 16∼50㎍(마이크로그램)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에어코리아'(www.airkorea.or.kr) 사이트를 통해 당일부터 이틀 후까지의 예보를 제공하지만, 이번처럼 필요에 따라 중기 예보도 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기상청의 중기(10일) 예보, 국내·외 대기질 모델, 최근 3년간(2015∼2017) 대기오염물질 농도 정보를 분석해 설 연휴 미세먼지 농도를 예상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연휴 기간 '보통' 수준의 미세먼지를 예보한 근거로 최근 3년 설 전후 기간 대기 중 화학반응을 통해 미세먼지로 전환되는 이산화질소(NO₂)와 이산화황(SO₂)의 일평균 농도에 큰 변화가 없다는 점을 들었다.

장임석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장은 "연휴 동안 많은 차량이 이동하겠지만, NO₂와 SO₂ 농도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같은 기간 일산화탄소(CO)의 일평균 농도 또한 설 연휴 전후로 크게 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날짜별 예보를 보면 연휴 전날인 14일에는 국내 배출 대기오염물질에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가 더해져 수도권·강원 영서·충청·전북은 '나쁨' 수준까지 오르겠다.
그 밖의 권역에서도 오후부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겠다.

특히 전라, 경상 등 일부 남부지방에서는 15일 오전까지도 일시적으로 농도가 높아질 수 있겠다.

연휴 둘째 날인 16일부터는 대기 흐름이 대부분 원활해 미세먼지가 확산할 것으로 보이지만, 17일에 다시 일시적으로 농도가 다소 높아지겠다.

수도권도 연휴 기간 대체로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지만, 17일 오전 국내·외 미세먼지 영향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18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과 강릉 지역은 연휴 기간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작을 것으로 내다봤다.

강원 영서 지역은 태백산맥에 의해 가로막힌 지형적 특성으로 일시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겠다.

한편, 최근 2년간 올해 설 연휴 기간을 포함한 열흘의 기간(2월 12∼21일) 중 PM-2.5가 일평균 나쁨(51㎍/㎥) 수준 이상 발생한 사례는 2015년 3회, 2016년 1회, 2017년 3회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발생사례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