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부진한 르노삼성
소형 해치백 클리오·경상용차 출시
올해 판매목표 내수 10만대·수출 17만대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 사진=르노삼성

도미니크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사진)은 13일 “올해 소형 해치백(후면이 납작한 5도어 차량) 클리오와 경상용차(LCV)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시뇨라 사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올해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파악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높은 차량을 내놓는 게 목표”라며 “올해 판매 목표는 내수 10만대, 수출 17만대 등 총 27만대로 잡았다”고 밝혔다.

시뇨라 사장은 지난해 11월 취임한 뒤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뒷걸음질 치는 내수 판매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르노삼성은 지난 한 해 10만537대를 팔아 국내 5개 완성차 업체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 기간 한국GM은 13만2377대, 쌍용자동차는 10만6677대의 판매 실적을 거뒀다.

특히 르노삼성의 올 1월 판매량은 6402대에 그쳐 수입차 브랜드인 메르세데스벤츠(7509대)보다 뒤졌다. 이렇다 할 신차가 없는 데다 주력 모델인 중형 세단 SM6,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 효과가 서서히 떨어지면서 실적 모멘텀(동력)을 잃었다.
시뇨라 사장은 “클리오는 유럽 시장에서 잘 팔리는 만큼 연간 목표 달성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며 “출시 시기가 늦어진 것은 물량을 확보하는 과정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클리오는 1990년 출시된 소형 해치백이다. 전 세계에서 1300만 대 넘게 팔리며 경쟁력과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국내 출시를 앞둔 모델은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을 거친 4세대로, 지난해 3월 말 서울모터쇼에서 그 모습을 드러냈다.

또 “경상용차는 새로운 세그먼트 모델로 시장 흐름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판매량보다 제 역할을 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순수 전기차 라인업 및 중형 세단 SM5 판매 강화도 언급했다.

시뇨라 사장은 “르노닛산얼라이언스가 전기차 부문 선두 업체인 만큼 라인업 강화에 힘을 쏟겠다”며 “SM5의 경우 매달 1000여 명의 소비자가 찾고 있어 생산 중단 없이 ‘롱 라이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