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언급…김여정은 예술단 마중가고 김정은은 귀환 당일 면담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우리 측에서 공연한 북한 예술단의 곡목 선정과 공연내용 등을 챙겼다는 북한 매체의 언급이 나와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위원장이 방남 공연을 마치고 귀환한 삼지연관현악단 구성원들을 만난 소식을 전하며 "공연준비 기간 여러 차례 훈련장에 나오시어 곡목 선정으로부터 형상에 이르기까지 세심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시연회를 몸소 지도하여 주시던 경애하는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라고 언급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악단 구성원들이 "(김정은의) 자애로운 영상을 사무치게 그리며 최고의 공연 성과를 위해 혼심을 다하던 잊을 수 없는 나날들을 되새기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었다"고 전했다.

이는 예술단의 공연 준비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레퍼토리 선정 등 세세한 부분까지 관여했으며, 사전에 '시연회'를 열 정도로 이번 방남 공연을 중시했다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한편 북한 매체가 김 위원장의 삼지연관현악단 면담 내용을 13일 아침 보도한 것으로 미뤄 실제 면담은 북한 예술단이 귀환한 당일인 12일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예술단의 평양 도착을 마중했다는 소식도 전해 예술단에 대한 북한 최고지도부 차원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김 제1부부장은 예술단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출발할 때도 배웅에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예술단 구성원들과 함께 찍은 기념사진을 이날 1면에 게재했다.

김정은 양옆에는 권혁봉 북한 문화성 국장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앉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