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도핑 규정을 위반한 첫 사례가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쇼트트랙 대표팀의 사이토 게이(21)가 약물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사이토는 5000m 계주팀 예비 멤버다.

그는 경기 전에 이뤄진 사전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사이토가 평창올림픽은 물론 일본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의 도핑 위반자라고 전했다.

일본올림픽위원회는 13일 도핑 관련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통신은 "일본이 도핑과 관련해 상대적으로 깨끗한 이미지를 지켜왔으나 최근 잦은 위반 사례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