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최재우 김연아 /사진=한경DB, 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결선 2라운드에 출전한 최재우 선수가 세간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그는 2014년 1월 소치 동계올림픽 선수단 결단식에서 김연아와 함께 촬여한 사진을 SNS에 올렸다. 그리고 "진짜 여신이었다"라고 코멘트를 남겼다.

이어 최재우는 "아침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진이 있지만 나는 이게 더 좋다"라며 손연재의 동영상에 대해 말했다.

이후 손연재는 'ㅋㅋㅋㅋㅋ'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최재우와 손연재가 김연아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최재우와 손연재는 같은 소속사에 몸 담고 있다.
최재우는 소치 동계올림픽 직후 열린 청와대 만찬에서 김연아를 만나 SNS 소동에 대한 사과의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재우는 지난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결선 2라운드에서 넘어져 실격 처리 됐다.

그는 앞서 열린 2차 예선에서 81.23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메달 가능성을 높였지만 마지막 고비에서 결국 무릎을 꿇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