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홍진영의 신곡 '잘가라'가 트로트 차트를 올킬했다.

홍진영은 지난 7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잘가라'를 발표했다. 이번 앨범은 지난해 발매한 '사랑한다 안한다' 이후 1년 만의 신보다.

홍진영의 신곡 '잘가라'는 그동안 홍진영이 발매한 음원들과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레트로 트로트로, 조영수 작곡가와 김이나 작사가의 협업이 빛을 발하는 중독성 넘치는 곡이다.

발매 이후 '잘가라'는 음원사이트 멜론, 벅스 등 트로트 차트에 진입하자마자 1위를 차지하며 '믿고 듣는 홍진영'의 위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현재 트로트 차트는 가수 김연자부터 장윤정까지 내로라하는 가수들이 포진해 있는 상태다. 홍진영은 쟁쟁한 가수들을 제치고 '잘가라'로 1위를 차지하는 동시에, '따르릉', '산다는 건', '엄지척', '사랑의 배터리'까지 차트 10위에 올리는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홍진영은 13일 오전 KBS '아침마당'을 통해 '잘가라' 컴백 무대를 가졌다.

이날 홍진영은 '아침마당'에서 신곡을 공개하는 이유에 대해 "제가 하는 장르가 트로트이지 않나. 이 방송은 출근하면서도 보시고 또 어머님 아버님들이 많이 보셔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