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13일 예정된 훈련을 취소했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이날 "오늘 단일팀과 남자 대표팀 모두 훈련이 없다"고 전했다.

단일팀은 이날 오후 5시부터 관동하키센터 연습링크에서 훈련할 예정이었다. 갑자기 훈련을 취소한 이유는 전해지지 않았다.

단일팀은 14일 일본(9위)과 조별리그 최종전(3차전)을 치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