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30석으로 원내 3당 입지 굳혀
안철수, 당대표 사퇴…지선 역할론 '솔솔'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정당인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국민의당 의원 21명과 바른정당 의원 9명 등 소속의원 30명으로 공식 출범한 바른미래당은 원내 제3당의 지위를 이어간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통합 전당대회 격인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통합정당의 강령과 지도부 구성 등 막판 조율 작업을 거쳤다. 오후에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출범대회를 연다.

바른미래당의 초대 지도부는 국민의당 출신의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바른정당의 유승민 대표의 공동대표체제다. 원내대표는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맡는다. 정책위원회 의장은 바른정당 출신의 지상욱 의원, 사무총장은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다.
최고위원에는 국민의당 출신의 권은희, 김중로 의원과 바른정당의 하태경, 정운천 의원이 추천됐다.

유 대표는 합동회의에서 창당 및 지도체제 안건을 의결한 직후 "바른미래당의 성공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선거 이후로는 말씀드린 것처럼 바로 사퇴할 것"이라며 "그 이후 최단시간 안에 새로운 지도부가 구성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와 함께 통합을 견인해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대표직을 사퇴했다. 그의 향후 행보로는 6·13 지방선거를 지휘하는 당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이 거론된다. 서울시장을 비롯한 광역단체장 혹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