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보람 ‘애쓰지 마요’ 컴백 / 사진제공=MMO엔터테인먼트

박보람 ‘애쓰지 마요’ 컴백 / 사진제공=MMO엔터테인먼트

가수 박보람의 신곡 ‘애쓰지 마요’가 오늘(13일) 베일을 벗는다.

‘애쓰지 마요’는 앞서 ‘세월이 가면’ ‘혜화동’을 통해 사랑받은 박보람 특유의 발라드 감성을 잇는 곡이다. 아름다운 피아노 연주와 오케스트라 선율, 그리고 박보람의 독보적인 음색과 가창력이 조화를 이뤘다는 설명이다.

특히 “혹시 너도 밤잠을 설친 적 있었니” “조금 더 아파해도 되는데 잊으려 애쓰지 말아요” “벌써 그대 나를 잊었을까 두렵기도 해” 등 헤어진 연인에게 보내는 담백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더불어 ‘애쓰지 마요’의 뮤직비디오에는 정승환 ‘눈사람, 양다일 ‘미안해’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신비로운 매력으로 주목 받은 배우 이진하가 출연해 이목을 끈다.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과정과 이별을 겪은 이진하의 슬픔이 대조를 이뤄 신곡의 쓸쓸한 분위기를 극대화시킨다.
박보람은 컴백에 앞서 폴라로이드 사진에 직접 ‘애쓰지 마요’의 가사를 써내려간 감성적 티저 이미지, 유럽 여행 중 달리는 기차 안에서의 이국적인 풍경을 담은 감각적인 앨범 커버 등을 공개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해 ‘Orange Moon’으로 상큼 발랄 소녀에서 성숙해진 숙녀로 이미지 변신했던 박보람은 감성 발라더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번 입증할 전망이다.

Mnet ‘슈퍼스타K2’ 출신으로 2014년 공식 데뷔한 박보람은 블락비 지코와 함께한 ‘예뻐졌다’, 연예인의 삶을 풋풋한 자신만의 시선으로 담은 ‘연예할래’, 달콤한 사랑 고백송 ‘다이나믹 러브’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음원퀸으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지난해 7월 미니앨범 ‘Orange Moon’의 타이틀곡 ‘넌 왜?’로 외모는 물론 한층 더 성장한 음악, 퍼포먼스 등을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카카오스토리-박보람의 플레이스’ 채널을 통해 베를린 여행기 ‘Boram in Europe’를 선보이며 조금 더 친숙한 매력으로 팬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