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은 13일 코웨이(87,000400 +0.46%)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컨센서스)를 밑돌았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1만7000원에서 10만2000원으로 내려잡았다. 해외 수출 등을 통한 성장을 감안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코웨이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071억원으로 전년 대비 11.0%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6536억원으로 6.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증권사 양지혜 연구원은 "시장 기대치를 밑돈 것은 기존 고객 유지를 위한 마케팅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해약률은 역대 최저 수준인 0.86%를 기록했으나 광고선전비 및 기타 판관비가 전년보다 각각 46.8%, 20.2% 증가했다"고 말했다.

작년 4 분기 렌탈 매출액은 4.9% 증가한 3785 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수출은 29.1% 늘어났고, 특히 말레이시아 법인에서 40.9% 성장했다.
양 연구원은 올해 코웨이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0.2% 증가한 5210억원, 매출액은 7.5% 늘어난 2조71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말레이시아 및 미국 등 적극적인 해외 확장으로 수출이 30% 성장하고 화장품 또한 10%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코웨이는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국내 시장 내 경쟁 우위를 확고히 구축하고 있으나 중저가후발주자들의 높은 성장으로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며 "의류 청정기 등 신규 카테고리를 통한 계정 확대와 얼음정수기 사태 이전 수준의 평균가격 회복이 가시화되기까지 주가 상승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 실적 추정치 및 목표 주가수익비율(PER·주가/주당순이익)을 하향 조정해 주가를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