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이 싱글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한윤아(정인선)는 딸 솔이에 대해 “못난 엄마 만나 태어난 것 축하 한 번 못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예쁜 옷 한 벌, 장난감 한 번 못 가져봤다”며 “그래서 100일 사진 한 장 남겨주려고 했는데 죄송하다”고 눈물 지었다.

정인선의 사연을 들은 강동구(김정현), 봉두식(손승원), 이준기(이이경), 강서진(고원희)은 솔이를 위해 깜짝 100일 파티를 준비해 감동을 안겼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