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올리브 ‘달팽이 호텔’ 방송화면

/사진=올리브 ‘달팽이 호텔’ 방송화면

배우 김민정이 아역 출신의 고충을 토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달팽이 호텔’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정은 이상은과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저는 작품이 끝나면 해외로 나갔었다. 그렇게 하고자 한 건 아닌데 그렇게 돼 있더라”며 “그런데 산을 타기 시작하면서 국내 산만 다닌다”고 말했다.

김민정은 등산에 취미를 둔 이유에 대해 “직업적으로 내려놓고 비워야 할 것이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자아가 형성되기 전부터 일을 했다. 어떤 캐릭터를 연기한다고 해도 ‘나’여야 하지 않나. 그런데 나는 캐릭터가 나보다 컸다. 공과 사의 구분이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