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해인 기자]

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캡처

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캡처

DJ DOC의 이하늘이 동갑내기인 임오경의 무대를 위해 열의를 보였다.

이하늘은 SBS ‘불타는 청춘’에서 무대를 앞두고 긴장하고 있는 임오경에게 다가갔다. 그는 임오경의 노래를 들은 후 “어제 부른 거야? 노래 좋다. 선곡 잘했다”라며 긴장을 풀어줬다.

이어 “어차피 노래 실력은 지금 못 바꿔. 내가 리허설 때 앞에서 봐주겠다”라며 같은 팀이 아니지만 의리를 뽐냈다.

임오경의 리허설이 시작되자 이하늘은 “할 수 있어”를 외치며 “내가 앞에서 모션 봐줄게”라며 매니저처럼 세심히 그를 챙겨줬다.

김해인 기자 kimhi@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