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빼돌려 비자금 조성 혐의…다른 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국장도 전날 체포

오랜 기간 이명박 대통령 측의 자금관리를 맡아온 것으로 알려진 이영배 금강 대표가 회삿돈을 비자금으로 조성한 정황이 드러나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1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다스 협력업체인 금강은 다스와 이 전 대통령의 '숨은 사금고'라는 의심을 받아온 곳이다.

최대주주는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 김재정씨의 부인 권영미씨다.

검찰은 이 대표가 금강을 운영하면서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도록 지시·관여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자금이 다스 또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한 자금일 가능성이 크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2008년 BBK 특검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도 지목된 인물이다.

그는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과 함께 도곡동 땅 매각자금을 관리한 것으로 알려져 당시 특검 조사를 받기도 했다.

검찰이 전날 이 전 대통령의 또 다른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이 사무국장을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 사무국장은 이 전 대통령이 차명 보유한 것으로 의심되는 재산과 그 관리 상황이 자세히 기록된 목록 및 장부를 파기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