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은 2017회계연도 영업이익이 589억원으로 전년 대비 198%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주택사업 매출 증가로 인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5359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늘었다.

수주 규모도 늘었다. 지방거점도시와 수도권을 위주로 도시정비사업 수주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수주 규모가 전년 대비 19% 증가한 2조6000억원을 냈다. 주택과 건축 수주는 전년 대비 3.3% 증가해 2조1000억원 규모를 기록했다. 토목 부문은 4500억원을 수주했다. 두산건설 측은 “토목시장 수주는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300% 이상 증가했다”며 “그간 신규 수주 규모는 2015년 1조6700억원, 2016년 2조2100억원, 지난해 2조6200억원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순차입금은 전년대비 729억원 감소한 7529억원을 기록했다. 두산건설의 순차입금은 2014년 이후 자산매각 등으로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자비용은 85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24억원 줄었다.

두산건설은 “올해 수주는 3조1000억원을 예상한다”며 “토목과 건축의 도급사업 비중이 확대되고 도시정비 등 주택사업의 수주 성장세가 탄탄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올해 매출은 2조1000억원대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보다 6000억원 가량 높은 금액이다. 두산건설은 “지속적으로 늘어난 수주와 매출을 기반으로 향후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