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 선출
원내대표 김동철·정책의장 지상욱

바른미래당 유승민(왼쪽 세 번째)·박주선 공동대표(네 번째)가 13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당 출범식에서 창당 선언 후 당기를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합친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창당을 선언하고 국회 의석수 30석의 ‘제3정당’으로 닻을 올렸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출범식을 열고 유승민 전 바른정당 대표(4선)와 국민의당 소속 박주선 국회부의장(4선)이 초대 공동대표를 맡는 인선안 및 새 당헌·당규를 의결했다. 국민의당 ‘창업주’인 안철수 전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유 공동대표도 6월 지방선거 직후 대표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신당의 주요 당직자 인선도 이날 발표됐다.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동철 의원이 신당의 원내대표를, 바른정당 정책위원회 의장을 지낸 지상욱 의원이 새 정책위원회 의장을 맡기로 했다. 최고위원은 국민의당 몫으로 김중로·권은희 의원, 바른정당 출신 정운천·하태경 의원이 선임됐다. 정치권 관계자는 “초반부터 주도권 경쟁을 벌이기보다 양측이 일단 균형을 맞추는 인선”이라고 평가했다.
전날까지도 양측이 기싸움을 벌였던 진보·보수 문구는 새 정강·정책에서 모두 빠졌다. 바른미래당 최다선(5선)인 정병국 의원은 기자와 만나 “정강 정책의 문구가 중요한 게 아니라 바른미래당 창당 후 제출할 1호 법안이 무엇인지, 어떤 정책행보를 걷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유 공동대표도 출범식에서 “개혁적 보수냐 합리적 진보냐를 두고 진통을 겪었지만 내용과 본질이 더 중요하다”며 “정책·예산·입법에서 행동으로 보여주면 정체성은 자연스럽게 결정된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여야를 조정하는 대안 야당으로서 협치를 주도하고 중도개혁 실용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이 합당 전 이견조율에 어려움을 겪었던 안보·대북 문제에서는 ‘강력한 대북제재’로 가닥을 잡았다. 유 공동대표는 “북핵을 제거하기 위해서도 최고 수준의 대북 제재와 압박, 굳건한 한·미 동맹은 필수”라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남북 정상회담 자체가 목적이 돼선 안 된다”며 “지금은 국제사회의 초강력 대북제재에 긴밀히 공조할 때”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는 신당 소속 의원 30명 가운데 국민의당 출신 6명이 불참했다. 민주평화당으로 가길 희망했지만 비례대표 신분 제한으로 발이 묶인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을 비롯해 김성식·박선숙·채이배 의원도 나타나지 않았다. 김 의원 등은 신당의 정체성을 확고하게 정립하지 못하고 합당을 강행한 점을 지적해 왔다. 이들은 당내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지 않거나 일부 사안에서는 당론에 따르지 않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박종필/김소현 기자 jp@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