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설비 효율 향상·사고 예방

권오준 회장, 정부·주주와 소통
김성진 전 장관·박경서 교수
13일 이사회서 사외이사로 추천

지난 12일 권오준 포스코 회장(맨 왼쪽)과 바우터 반 월시 GE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사장(맨 오른쪽)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협력 체결식이 열렸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와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이 제철 설비에 최적화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고 사업화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13일 이사회를 열어 사내·사외 이사진을 개편, 주주와의 소통을 강화했다.

포스코는 지난 12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GE와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접목을 위한 기술협력 및 국내외 비즈니스 협력 강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포스코와 GE는 양사 기술을 결합해 ‘포스프레임플러스’라는 명칭의 새로운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개발해 사업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첫 단계로 포항제철소 5호기 발전설비 등에 GE의 스마트팩토리 기술인 APM을 적용해 연말까지 모듈 개발 및 적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프레임플러스가 개발되면 제철 설비 고장을 예측하게 돼 설비 운영효율 향상과 안전사고 예방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사는 향후 포스프레임플러스를 발전시켜 제철 설비는 물론 관련 후방산업 전반에 적용시키고 주요기술 등을 공유해 포스프레임플러스의 글로벌 사업화에 나설 방침이다. 권 회장은 “제철 설비에 대한 스마트 기술 개발로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 솔루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13일 이사회를 열어 사내이사에 전중선 포스코강판 사장을, 사외이사에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박경서 고려대 경영대 교수를 신규 후보로 추천했다. 김 전 장관은 노무현 정부 당시 중소기업청장과 해수부 장관 등을 역임해 현 정부와 원활한 소통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 교수는 한국금융학회 부회장과 한국거래소 상장공시위원장 등을 지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교수는 포스코의 해외 주주인 네덜란드연기금자산운용(APG)과 로테르담투자컨소시엄(Robeco)의 주주 제안을 통해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됐다.

안대규/박재원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