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
"첫 골 넣고 꼭 승리하겠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마지막 경기가 14일 강원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다. 상대는 공교롭게도 ‘국민 민족 감정’의 주요 대상인 일본이다. 새라 머리 단일팀 감독이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빙상계 관계자는 13일 “1998년 나가노에 이어 2014년 소치에서도 일본 여자 아이스하키팀은 전패를 당했지만 약한 상대라고 오해해서는 안 된다”며 “세계랭킹에서 한국은 22위, 북한은 25위인 반면 일본은 9위로 차이가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선 경기에서 단일팀 선수들이 퍽을 정확하게 컨트롤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일본전에서는 침착하게 경기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첫 골의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일본 여자 아이스하키팀도 한국처럼 스웨덴과 스위스에 졌다. 그러나 점수 차이는 각각 2-1, 3-1로 크지 않았다. 단일팀이 스위스, 스웨덴과 치른 두 차례 경기에서 모두 8-0으로 대패한 것과 큰 차이다. 역대 한·일전 전적에서도 한국은 일본에 7전 전패다. 한국 대표팀은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지난해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일본에 3-0으로 졌다.
단일팀은 이날 예정된 훈련을 취소했다. 취소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단일팀 선수들이 2경기 연속 대패로 큰 충격을 받고 의욕을 잃은 상황에서 훈련은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머리 감독이 차라리 휴식을 택했을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12일 스웨덴과의 경기 뒤 단일팀 선수들은 취재진에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일부 선수는 울면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그러나 풀 죽은 모습만 보이는 건 아니다. 다른 한편으로 한·일전에 임하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단일팀의 김희원 선수는 “한·일전은 이겨야 한다는 한마디밖에, 말할 것이 그것밖에 없다”며 “앞선 경기들보다 훨씬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지연은 일본전에서 첫 골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저는 믿습니다. 가능하다”고 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