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조사서 38곳 적발
가상화폐 채굴업체들 때문에 한국전력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산업단지 빈 공장에 입주해 일반용 전기보다 저렴한 산업용 전기를 불법으로 쓰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서다. 일부 채굴업체는 농어촌 창고에 설비를 갖추고 값싼 농업용 전기까지 끌어다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전력공사에서 받은 ‘가상화폐 채굴장 위약 의심고객 현장조사 결과’에 따르면 산업용·농업용 전기를 사용하다 적발된 가상화폐 채굴장이 전국 38곳에 달했다.

한전은 범정부 차원의 ‘가상화폐 관련 긴급대책’ 중 하나로 작년 12월26일부터 지난달 12일까지 산업용·농업용으로 전기를 쓰겠다고 한전과 계약한 뒤 가상화폐 채굴에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고객을 조사했다.

가상화폐 채굴장은 많은 전력을 사용하기 때문에 한전은 월평균 전기 사용량이 450시간 이상 급증한 고객 1045호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한전의 전기공급약관을 위반한 것으로 적발된 채굴장 38곳이 사용한 전력량은 1117만9935㎾h로 한전은 이들에게서 5억992만원의 위약금을 추징했다.
채굴장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13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경남 7건, 대구 7건, 부산 3건, 인천 3건 등이었다. 이들은 산업용·농업용 전기요금이 일반용보다 저렴하다는 점을 노려 산업단지 폐공장과 농어촌 창고 등에서 채굴장비를 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24시간 가동하는 가상화폐 채굴장이 동절기 한 달간 전기(계약전력 200㎾ 기준)를 사용할 경우 산업용은 일반용의 65.9%, 농업용은 31.7% 정도의 전기요금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 의원은 “가상화폐 채굴장은 전기 판매수익 감소와 전력설비 안정성 저해, 안전사고를 유발하고 전기사용계약 전반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며 “한전이 의심고객 조사를 분기별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