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한반도 정세 전망

북한문제 키는 미국이 쥐고 있어
한·미 균열 우려 해소 필요
후보로 정의용 실장이 적합
남북 정상회담 추진에 앞서 한·미 간 공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대미 특사를 보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 개최의 선결조건으로 북·미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한 데다 비핵화 전제 없는 대북 대화를 꺼리는 미국과의 균열 우려를 사전에 해소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서다.

신범철 국립외교원 교수는 1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남북 대화 국면에서 미국과의 접촉을 더 넓힐 필요가 있다”며 “한·미 간 소통은 잘되고 있는 편이지만, 약간의 이견이나 풀어야 할 문제가 있다면 우리 측에서 적극적으로 푸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북 특사를 보내기 전에 대미 특사를 파견해 미국 의중을 제대로 살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대북 특사를 통한 의견수렴 후 대미 특사를 보내는 방안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우리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 이후에도 남북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는 게 중요한데, 결국 키는 미국이 쥐고 있다”며 “대북 특사를 먼저 보내 북한 의견을 수렴하고, 미국을 (북·미 대화로 이끌기 위해) 설득할 만한 내용을 정리한 뒤 대미 특사를 보내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대미 특사 후보로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실장, 이낙연 국무총리를 거론했다.

특히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지난 11일 한국 방문을 마친 뒤 귀국길에 북·미 대화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전문가들도 북·미 대화가 성사될 가능성을 높게 내다봤다. 김 교수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방북 요청에 ‘여건이 갖춰져야 한다’고 전제한 메시지가 미국 입장에선 그동안 남북 대화 분위기에 대해 가지고 있었던 의구심을 해소해 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 대화가 ‘비핵화 대화’와 같이 간다는 뜻을 확인해 준 것이고, 이런 분위기라면 미국도 남북 대화를 지지해줄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