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대박에 특별 상여금 지급키로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온라인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블루홀이 전 임직원에게 특별 상여금을 지급한다.

블루홀은 설 연휴를 앞두고 직원들에게 1인당 평균 1000만원 수준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상여금은 본사와 자회사 전 구성원에게 공통으로 지급되는 특별 격려금 400만원과 재직 연한, 기여도에 따라 월급여 기준 150~200%의 인센티브가 더해진다. 블루홀과 네 개 자회사 임직원은 약 800명이다.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자회사인 펍지주식회사 직원들은 별도의 인센티브를 받는다. 국내 게임업계에서 상징적인 수준이 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