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3일 설을 앞두고 대전 도시재생 사업지역 상가를 방문해 "도시재생을 통해 지역의 활력을 높이고 상가 임차인 보호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대전 은행동과 대흥동 일대 도시재생 사업지역을 찾아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 소상공인들과 상가 임대료, 임차인 보호정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그는 가로환경정비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는 옛 제일극장거리를 걸어서 이동하며 지역 관계자들과 지역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그는 "지역의 특성을 잘 살려 재생사업이 이뤄진다면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다양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흥동 문화예술의 거리 상가 번영회를 방문, 상인들과 간담회를 열어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고 이들과 임차인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김 장관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서민 주거복지는 물론 상가 분야에도 더욱 관심을 두고 실효성 있는 상가 임차인 보호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시장 방문을 마친 김 장관은 대전시 노인복지회관을 방문해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쌀과 과일, 이불 등 위문품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