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安은 당의 자산…역할 주어지면 마다 않을 것"
劉 "비례대표 문제는 국민의당 측 입장 존중"

사진=연합뉴스

박주선·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3일 안철수 통합추진위원회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 "당을 위해 필요한 역할이 주어진다면 마다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창당대회 직후 기자감담회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그 문제에 대해서는 서로 심도있게 논의하고 분석해서 안 대표에게 부탁말씀 드리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개인적으로 (서울시장 출마는) 안 대표께서 결심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너무 늦지 않게 결심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두 대표는 민주평화당 합류를 희망하는 바른미래당 내 비례대표 문제에 대해서는 사실상 출당 조치를 해주기 어렵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박 공동대표는 "알다시피 비례대표는 정당 투표에 의해 비례대표에 당선된 사람들이기 때문에 그 당의 당적을 가져서 당을 위해서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할 소임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 당이 소속된 당의 입장과 다르다고 한다면 본인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비례대표 후순위 후보들도 비례대표 궐의, 사고 경우에 승계하려 준비하는 분 많기 때문에 함부로 이야기할 성질이 아니다"라면서도 "2002년 열린우리당이 창당될 때 새천년민주당 소속 비례대표 다섯 분이 집단 탈당 해 열린우리당 창당에 가담했다. 현재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당시 비례대표 의원께서도 탈당해서 열린우리당 창당 참여한 것이 정치적인 선례가 된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유 공동대표 역시 비례대표 문제와 관련해 기존 주장에서 다소 물러선 태도를 보였다. 그는 "통합 전에는 국민의당 내부의 일이기 때문에 공개적으로는 말을 아꼈고 지금도 비례대표 문제는 국민의당에서 바른미래당으로 오신 분들의 의견을 존중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유 공동대표는 통합 전 비례대표의 출당문제와 관련해 "정당은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뭉쳐야 한다. 정치인은 정치적 의사를 존중하는 것이 맞다"면서도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당이 알아서 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바른미래당의 창당대회를 열고 통합신당의 출범을 공식 선언했다. 당의 지도부는 박 공동대표와 유 공동대표를 비롯해 김동철 원내대표, 지상욱 정책위원회 의장, 이태규 사무총장 등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에는 통합 전당대회 격인 국민의당-바른정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통합정당의 강령과 지도부 구성 등 통합 막판 조율을 거쳤다.

유 대표와 함께 통합을 견인해온 안 대표는 이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그의 향후 행보로는 6·13 지방선거를 지휘하는 당의 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이 거론된다. 서울시장을 비롯한 광역단체장 혹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