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흥부' 조항리 役 정진영 인터뷰

명불허전이다. 신들린 듯한 연기로 관객의 기억에 길이 남을 강렬한 악역을 선보였다. 영화 '흥부'로 돌아온 배우 정진영의 이야기다. 그런 그가 "연기를 못해서 고민"이라는, 관객 입장에선 이해할 수 없는 속마음을 털어놨다.

14일 개봉하는 영화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정우 분)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 조혁(故 김주혁 분), 조항리(정진영 분)로부터 영감을 받아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정진영은 최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흥부' 출연을 제안받았을 당시부터 촬영을 마무리하기까지의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

"우리가 아는 흥부전을 변주한 이야기예요. 이게 어떻게 잘 연결될지가 궁금했죠. 박, 제비 등 우리가 기억하는 특정 장면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져서 재미있었어요. 흥부전을 그대로 이용하면서 전달이 잘 돼서 좋았죠."

극 중 정진영은 놀부 캐릭터의 모티브가 되는 '조항리'를 맡아 연기했다. 조항리는 권력욕과 물욕 때문에 왕을 죽이고 조선을 장악하려하며 때로는 엉성하기도, 천박하기도 한 인물이다.

영화 '흥부' 스틸컷

"그동안 제가 하던 것과는 다른 연기예요. 조항리가 복합적인 인물로 보여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어요. 무섭기보다는 교활하면서도 허술하게 말이에요.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현장에서 아주 재미있었죠."

정진영은 조근현 감독과의 협의를 통해 캐릭터를 형상화해나갔다. 대본을 일찍 받은 뒤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고, 그 결과 '조항리'라는 인물은 더욱 풍부해졌다.
이번 악역은 정진영에게도 새로운 도전이었다. 평소 악역 제안이 많지 않았던 탓에 이번 기회에 색다른 악역의 옷을 입고 캐릭터를 구축해나가는 과정에 큰 재미를 느꼈다고.

"최근 2년간은 연기를 좀 다르게 할 수 있는 작품들을 선택했어요. 캐릭터를 창출하는 과정에 있어서는 결국 내가 이 인물을 믿고 따라갈 수 있느냐가 관건이죠."

정진영은 어디 하나 흠잡을 데 없는 연기를 펼치면서도 항상 부족함을 느끼고 있었다. 때문에 계속해서 자극받고 발전하기 위해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이나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찾아보곤 했다.

"저는 연기를 잘 못해서 고민이에요. 배우는 늘 부족하기 때문에 항상 채워가는 과정을 겪죠. 옛날엔 압박이 컸는데 이제 나이가 들면서 압박감이 좀 덜어지고 편해지는 것 같아요. 앞으로도 더 편해졌으면 좋겠어요. 많은 생각과 경험을 통해 깊이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3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연극 무대, 스크린,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연기만을 바라보고 살아왔다. 그는 "내가 집중하고 시간을 투자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라며 다시 한 번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영화 '흥부'의 메시지와 같이 '더 나은 삶을 꿈꾸라'는 말을 마지막으로 남겼다.

"모든 인간에게는 꿈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꿈이 곧 희망이기 때문이죠. 돈을 많이 버는 것이 아니더라도 자기가 믿고 사는 희망이 있어야 해요. 저에겐 배우라는 직업 그 자체죠.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만 필요한 게 아니라 자기 자신을 위해서도 꿈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