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이 개인정보 보안에 대한 안전성 인증을 받았다.

직방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부동산정보 서비스 업체가 이 인증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인증 유효기간은 2018년 1월25일부터 2021년 1월24일까지 3년이다.

ISMS는 기업이 정보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수립·관리·운영하는 종합 체계를 의미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고시한 기준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인증한다. 심사에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등이 참여한다. 최초심사를 통해 인증을 획득한 기업은 매년 사후심사를 받는다. 3년 후에는 인증 유효기간 연장을 받기 위한 갱신심사를 받게 된다.
직방은 출범 초기부터 전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정보보호 교육을 시행해왔다. 매달 정기적으로 사내 정보보안 캠페인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3회에 걸쳐 사이버 위기 대응 모의훈련을 벌였다. ISMS 인증을 위한 작업은 작년 7월부터 본격 시작했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이번 ISMS 인증 획득을 통해 직방이 개인정보 유출 위협으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임이 공식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쓰는 서비스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