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나은 페미니즘, 담배 논란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이 때아닌 구설수에 올랐다. 페미니즘, 담배 논란이다.

13일 손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게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손나은은 뉴욕의 한 음식점에서 핸드폰을 들고 여유를 즐기고 있다.

문제는 손나은의 핸드폰 케이스에 적힌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 슬로건이 페미니스트를 대변하는 말이라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이는 손나은이 화보 촬영 중인 프랑스 의류 브랜드 '쟈딕 앤 볼테르'의 슬로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브랜드의 촬영을 위해 미국을 찾았으며 핸드폰 케이스 또한 선물을 받아 자신이 광고하는 브랜드를 드러내고자 했던 의도로 파악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책상 위에 떡하니 놓여있는 담배 한 갑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소속사 측은 "함께 있던 스태프의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네티즌들은 질타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손나은의 사진은 삭제 된 상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