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가 최근 1년 내 최저가를 기록했다. 작년 실적 부진에 대한 실망감과 올해 정수기 렌털 시장 경쟁 심화에 대한 우려가 더해져 증권사들이 목표주가를 일제히 하향 조정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웨이는 5300원(5.94%) 내린 8만3900원에 마감했다. 최근 1년 새 가장 낮은 금액이다. 코웨이는 이날 장중 한때 8만2200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작년 실적이 시장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못 미친 게 악재로 작용했다.

전날 코웨이는 작년에 2조5168억원의 매출과 4727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발표했다. 각각 전년보다 5.9%, 39.5% 증가했다. 사상 최대 실적이지만 시장 컨센서스인 매출 2조5281억원, 영업이익 4846억원보다 적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신규 렌털이 부진한 실적을 내면서 환경가전 부문 매출이 전년보다 3.5% 증가하는 데 그쳤다”며 “2016년에 발생한 코웨이 얼음정수기에서 중금속 성분인 니켈이 검출된 사건에 따른 기저효과를 감안하면 실망스러운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증권업계는 경쟁 심화로 올해에도 코웨이 실적이 대폭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유진투자증권 등 주요 증권사들은 코웨이에 대한 목표주가를 일제히 낮췄다. 이선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후발주자들이 렌털시장에서 저가 공세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이 시장의 강력한 경쟁자가될 웅진까지 정수기 렌털 사업에 재진출할 예정”이라며 목표주가를 12만원에서 11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코웨이는 신제품 출시 등을 통해 어려움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코웨이는 올해 매출을 전년 대비 10.06% 증가한 2조7700억원, 영업이익은 11.06% 증가한 5250억원으로 전망했다. 미국과 말레이시아 등으로 수출을 확대하고, 정수기 이외에 공기청정기 등 제품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올해 2분기에 의류청정기를 새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