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미국이 곧 강력한 대북 추가 제재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미측이 발표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핵,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에서 평창올림픽 이후에 추가 대북제재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구체적인 내용을 정부가 파악하고 있거나 미국과 협의 중인 내용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북제재 조치에 대해서 미측이 발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미측의 추가 대북제재에 대해서 한미간 논의가 이뤄졌느냐'는 후속 질문에 "북핵 문제,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르면 이달 중 '포괄적 해상차단'을 포함한 강력한 대북제재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들이 나온 바 있다.
노 대변인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방한 일정을 마친 뒤 귀국길에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북 압박을 강화하면서도 북한이 원하면 대화를 하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보도된데 대해 "한미 양국은 그간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북한을 비핵화 대화의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상호 공조해왔다"며 "미국 측의 그러한 언급은 그런 입장의 반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펜스 부통령의 평창올림픽 개막식 동선이 북한 측과 겹치지 않게 해 달라는 미국측 요구가 있었는지에 대해 질문받자 "일부 보도에 따르면 미측 관계자도 북측을 리셉션장에서 고의로 피한 것은 아니라고 이미 설명을 했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평창올림픽 개회식 전후 문 대통령이 진행한 각국 정상과의 오·만찬 등 외교 일정에서 북한에 치중한 나머지 미·중·일 등에 대해선 상대적으로 소홀했다는 지적에 대해 "오만찬 횟수, 함께 보낸 시간 등을 단순 비교해서 특정 국가를 홀대했다는 지적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올림픽에 참석하는 각 대표단의 제반 일정은 의전 관행, 대표단별 가용 시간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그는 "올림픽에 참석한 정상급 인사들은 양자회담과 연회 참석뿐만 아니라 선수단 격려 등도 중요한 고려사항이었고 그에 맞춰서 이번에 저희는 의전과 예우 등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