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증강현실(AR) 전문 기업인 ㈜소셜네트워크와 20억원 규모의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소셜네트워크는 세계 최초로 AR 기술을 활용한 AR 전용미술관 '트릭아이미술관'과 뽀로로 캐릭터를 활용한 뽀로로 프렌드 뮤지엄을 운영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AR 및 가상현실(VR) 시장 성장성에 주목해 투자하게 됐다고 전했다. 투자금은 ㈜소셜네트워크의 해외진출 및 VR 업체 인수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소셜네트워크가 국내 AR 및 VR 대표기업으로 거듭나고 전세계가 주목하는 4차 산업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성장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