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모굴 스키 선수 최재우가 아쉽게 결선 2차에서 실격했다.

최재우는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2차 결선에서 착지에 실수해 완주를 하지 못했다.

최재우는 이날 결선 2차전에서 두번째 점프를 하고 내려오던 중 중심이 흔들려 착지를 하던 중 크게 넘어졌다. 넘어진 최재우는 결국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이날 최재우는 결선 1차에서 78.26점을 받아 20명 가운데 12위 이내 성적을 확보, 2차 결선에 진출했다.

모굴 스키는 프리스타일 스키에 속하는 종목으로 백플립(공중제비), 트위스트(공중비틀기), 턴(회전) 기술 등 화려한 개인기를 특징으로 하는 종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