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진상규명 조사단 첫 적발
"동료 여자 검사 성추행 확인"

검찰 성추행 조사단이 12일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 소속 현직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했다.

검찰 성추행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사진)이 지난달 31일 출범한 뒤 처음으로 적발한 사건이다.

조사단 관계자는 “조사 과정에서 해당 부장검사의 성관련 범죄 혐의를 확인하고 긴급체포했다”고 말했다. 이 검사는 과거 지방검찰청 근무 시절 여검사를 성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검사는 퇴직해 현재 변호사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단은 지난 8일부터 내부 피해사례를 이메일을 통해 제보받았다. 이후 전현직 검사들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가 다수 접수됐다. 이 과정에서 해당 부장검사의 비위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이 성역 없는 수사로 박차를 가하면서 검찰 내 성추행 문제는 일파만파 커지는 모양새다. 한 부장검사 출신 변호사는 “현직 부장검사에 대한 긴급체포는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성추행 조사가 현직을 거쳐 전직으로도 확산될 경우 법조계 전반을 뒤흔드는 핵폭탄급 위력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