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신도시는 자족 기능이 충분하고 서울 강남권과 도심으로의 이동이 편리합니다. 주거환경도 탁월해 앞으로 경기 동북부의 거점 신도시로 거듭날 것입니다.”

지난 9일 경기 수원시 권선동 경기도시공사 본사에서 만난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사진)은 다산신도시를 이렇게 소개했다.

경기도시공사는 경기 남양주시 지금동·도농동 일대 475만㎡에 다산신도시를 조성 중이다. 다산신도시는 남양주 진건지구와 지금지구의 통합 브랜드다. 인근에 생가가 있는 정약용 선생의 호 ‘다산(茶山)’에서 이름을 따왔다. 작년 12월 진건지구에서 첫 입주를 시작했고 올해 9개 블록에서 7940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2022년까지 총 3만2000여 가구가 들어선다.

다산신도시는 경기도시공사 단독 사업이다. 김 사장은 “택지 조성과 주택 건설을 함께 시행하는 공공주택사업이어서 초기 자금 부담이 크고 리스크가 높은 편이었다”며 “신도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환경·교통·인프라·기술 등 다각도로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다산신도시의 예상 수용인구는 8만6000명에 달한다. 인구밀도가 높아도 쾌적함을 누릴 수 있도록 도시에 테마공원 6곳을 설계했다. 정약용 선생의 ‘다산 8경’과 연계해 지역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이를 위해 경기도시공사의 첫 단독사업인 광교신도시에서 광교호수공원 등을 조성한 노하우를 접목했다.

김 사장이 특히 신경 쓴 부분은 ‘안전’이다. 도로 급커브 구간에 에어백 방식의 충격 흡수장치를 전국 최초로 시범 설치할 계획이다. 사고 예방을 위해 교차로에는 기존 대비 조도가 4배 높은 집중 조명장치를 마련한다.

김 사장은 “형사정책연구원의 조언을 받아 행동인지 영상감시장치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안전을 도모했다”며 “폭력 행위가 일어나면 종합상황실에 바로 알림이 가고, 폐쇄회로TV(CCTV) 스피커가 경고방송을 송출해 사고를 방지한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다산신도시에는 법원과 검찰청, 남양주2청사, 남양주 교육지원청 등이 들어서고 인근 구리시 사노동 일원엔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가 29만2000㎡ 규모로 개발된다”며 전망이 밝다고 강조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