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초강력 대북제재 예고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주장
친북매체 첫 도발중지 언급
북한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2일 “북남관계가 개선되는 동안 북한이 핵실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중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이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을 공식 초청한 것과 관련한 ‘민족사의 대전환을 예고하는 대통령 방북 초청’이란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조선신보는 “올해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북과 남이 정세를 긴장시키는 일을 더 이상 하지 말라고 강조한 대목을 놓고 북남 대화와 관계개선의 흐름이 이어지는 기간 북측이 핵실험이나 탄도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보는 것은 논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나 타당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매체에서 남북 대화와 관련해 추가적인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중지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은 처음이다.
북·미 대화에 대해선 “조선(북한)은 미국에 대화를 구걸할 필요가 없다”며 “지금은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적대시 정책을 버리고 스스로 대화를 요구하도록 하기 위해 조선이 강력한 핵전쟁 억제력에 의해 담보된 평화공세를 펼치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궁지에 몰아넣고 있는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남(한·미)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해 북남의 관계개선 노력을 파탄시켜도 조선(북한)의 다발적, 연발적 핵무력 강화 조치의 재개를 촉구할 뿐이라면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정세 완화 흐름에 합세하는 것만이 미국의 체면을 지키면서 국면전환을 이루는 유일한 방도”라고 덧붙였다. 이는 한·미 군사훈련 재개 시 한반도 정세가 다시 나빠질 가능성이 있음을 주장하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신문은 또 “조선반도(한반도)를 둘러싼 역학 구도가 변하고 분단 극복의 지름길이 마련된 천금과 같은 기회를 놓침이 없이 북과 남이 민족의 숙원인 통일을 실현하는 화해와 협력의 공정에 단번에 진입하자는 것이 최고 영도자(김 위원장)의 뜻”이라고 설명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