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텍-드리미 '나노쿠션'
평창올림픽서도 선보여

천안 지역 대학과 기업이 만든 겨울철 아이디어 상품인 온열방석이 인기다. 코리아텍(총장 김기영)은 지역 중소기업인 드리미와 함께 ‘나노쿠션’(사진)을 공동 개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 쿠션은 지난해 11월 출시한 지 3개월 만에 전국에서 8000개가 넘게 판매됐다. 나노쿠션은 스마트폰 보조배터리, 차량용 시거잭을 연결해 야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최애희 드리미 대표는 “한 개 가격이 3만원으로 저렴하고 안전해 국내는 물론 미국 유통업계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대학의 우수한 연구개발 역량을 활용한 덕분에 소비자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실리콘과 합성 고무를 섞은 면상발열체로 만들었다. 탄소 나노튜브 혼합·분리, 전극 설계 기술을 적용해 최고 65도까지 온도를 높일 수 있다.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고 화상이나 화재 위험이 없다. 오용택 코리아텍 부총장(전기·전자·통신공학부 교수)이 제품 개발에 직접 참여했다. 오 부총장은 지난해 6월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육성사업단에서 나노쿠션 개발을 시작했다. 그는 발열체를 제작해 3W(와트) 이하에서 40도 이상, 15W 이하에서 100도 이상 발열하는 실리콘 기판(회로)을 개발했다. 드리미는 나노쿠션이란 이름을 붙이고 국내외 마케팅을 맡았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