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가 개봉 5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배우들의 감사 인증샷을 공개했다.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이 개봉 5일 째인 12일 오후 2시 누적관객수 100만629명을 동원하며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개봉 6일 째 100만 관객을 동원한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과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보다 하루 앞선 기록이다.

또한 2018년 개봉작 중 가장 빠르게 100만 돌파를 한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물론 작년 설 시즌에 개봉해 흥행 홈런을 친 '공조'의 기록과도 같아 주목되고 있다.
'조선명탐정3' 주역인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과 김석윤 감독은 영화 속 ‘김민’을 연상케 하는 콧수염 스티커 인증샷으로 100만 돌파의 기쁜 마음을 마음껏 표현했다. 귀여운 넘치는 표정을 짓고 있는 이들은 콧노래가 절로 나올 만큼 유쾌한 미소를 통해 관객들에 화답을 전했다.

'조선명탐정3'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 분)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이야기로, 현재 전국 극장가에서 상영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