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모델도 대사도 없다. 라면을 끓이고 먹는 소리만 난다. 도마와 칼, 젓가락을 두드리는 경쾌한 박자와 후루룩 면을 들이키는 소리 등이다. 주인공은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 해변, LA다운타운, 요세미티공원 등에서 라면을 먹는 평범한 사람들이다.

‘신라면의 맛있는 소리(The Sound of Delicious Shin Ramen)’라는 제목의 이 광고는 구글과 농심이 공동 제작했다. 지난해 12월20일 유튜브에 처음 공개됐으며 50여 일 만인 지난 12일 450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파티, 캠핑 등 일상에서 신라면을 즐기는 모습을 리듬감 있게 담아냈다. 마치 난타 공연을 연상케 한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 광고 제작을 제안한 것은 구글이다. 작년 8월 미국 내 인지도와 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광고 파트너를 찾았고, 농심아메리카가 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농심 관계자는 “미국에서 비주류 아시아 음식 중 하나였던 신라면이 남녀노소가 즐겨 찾는 주류 음식이 돼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광고 제작에 동의했다”며 “이달부터 월마트 본사가 있는 미국 아칸소주 아칸소공항 터미널에도 이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