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배경으로 소설 쓴 핀란드 국민작가 퀴뢰

'한국에 온 괴짜 노인…' 출간
82세 그럼프의 서울·평창 여정

어린시절 태권도로 한국과 인연… 동계스포츠광이라는 점도 작용
핵무기로 위협하는 북한에 올림픽 정신 가지길 기원

핀란드 작가 투오마스 퀴뢰가 소설 속 주인공인 그럼프 분장을 하고 평창 겨울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반다비 앞에서 만세를 외치고 있다. 세종서적 제공

80세를 넘긴 핀란드 농부이자 나무 스키를 만드는 까칠한 노인 ‘그럼프’. 어느 날 그는 난생 처음으로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목적지는 그의 손녀가 교환학생으로 머물고 있는 나라, 한국.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뚱뚱한 김씨 청년과 대걸레 머리를 한 양키 대통령의 싸움’(소설 속 표현)이 고조되자 그럼프는 손녀 걱정에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

신작 《한국에 온 괴짜 노인 그럼프》(세종서적)는 인구 500만 명인 핀란드에서 50만 부 이상 팔린 ‘그럼프 시리즈’의 작가 투오마스 퀴뢰(사진)가 한국과 평창 동계올림픽을 배경으로 쓴 여행기 형식의 소설이다. 핀란드 ‘국민 작가’로 꼽히는 퀴뢰는 왜 신작의 배경을 한국으로 삼았을까. 기자가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던진 이 질문에 12일 퀴뢰는 “열세 살 때 태권도를 배우면서 한국이라는 나라를 알게 됐다”며 “해외에선 북한 뉴스에만 집중하지만 나는 한국의 빠른 경제 발전과 역사에 더 관심이 많았다”고 답했다. 자타공인 ‘동계 스포츠광’이라는 점도 작용했다. 그는 “핀란드인이라면 모두 스키나 아이스하키를 심하다 싶을 정도로 좋아한다”며 “지금 모든 핀란드인의 최대 관심사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한국”이라고 말했다.

보수적인 소설 속 주인공 그럼프의 눈에 한국은 역동적이면서도 위험한 나라로 비친다. 24시간 문을 여는 편의점에서 언제든 야식을 살 수 있는 편리한 나라이면서도, 언제 포탄이 떨어질지 모르는 두려움에 떨고 있어야 하는 국가. 한국 밖에서 본 한국의 모습이다. 퀴뢰는 이 소설을 쓰기 위해 지난해 8월 3박4일간 한국을 찾아 서울과 평창 등 여러 장소를 답사하며 시민과 올림픽 관계자들을 만났다. 짧은 여행에서 받은 한국에 대한 인상을 묻자 “한국은 과거와 미래를 동시에 느끼게 하는 나라”라는 답이 돌아왔다. “급격한 경제적 발전과 기술적 변화를 겪은 나라이면서도 한국 사람들은 느리게 사는 지혜를 품고 있어요. 소주와 김치를 곁들인, 정말 오래 걸리는 저녁 식사를 하면서도 그런 느낌이 들었죠. 농업 국가에서 첨단 기술의 나라로 재건된 핀란드와도 닮은 점이 많아요.”

한국에 왔을 때 평창올림픽이 치러질 여러 경기장도 둘러봤다. 퀴뢰는 “상쾌한 자연이 가까이에 있는 아이스링크와 스키장이 무척 아름답고 웅장하다”면서도 “그러나 어느 나라를 가든 경기장의 모습은 다 비슷하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성공적인 올림픽은 선수와 관중이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며 “난 한국 관중에 큰 믿음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퀴뢰는 소설 속에서 농담을 섞어 “한국 스포츠의 역사와 미래는 어린 여자 피겨 스케이팅 선수들에게 있다”고 적었다. 그는 소설 속에서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의 스케이팅을 두고 “폭풍이 지나간 아침의 호수, 또는 나비의 날갯짓 같은 아름다움”이라고 표현했다. 퀴뢰는 “최근엔 한국의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인 김 마그너스를 주목하고 있다”며 “북유럽 국가들이 강한 스포츠 종목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한국 선수”라고 말했다.

소설 말미에 그럼프는 ‘북한의 배불뚝이 독재자’(소설 속 표현)에게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편지를 전한다. 그가 보낸 편지 덕분에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고, 단계적 개방을 선언한다. 동화 같은 이야기지만 많은 사람의 염원이기도 하다.

“스포츠는 사람들을 화해시키는 기폭제가 될 수 있습니다. 화가 나 있는 작고 뚱뚱한 김씨 청년이 세계와 이웃 국가를 상대로 협박하는 일을 그만뒀으면 좋겠어요. 화를 내기보다는 올림픽 정신을 가지길 기원합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